권순태 골키퍼 이해할 수 없는 행동 퇴장이 당연하다.

3일 ACL 수원 삼성과 가시마 앤틀러스의 4강 1차전 경기가 있었다. 경기 결과는 3-2의 수원의 아쉬운 역전패였지만 논란의 장면은 가시마 앤틀러스의 골키퍼 권순태 골키퍼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 때문이었다. 전반 막바지 수원의 임상협 선수와 가시마의 권순태 골키퍼는 경합하는 과정이 있었다. 그런데 이후 상황에서 권순태 골키퍼는 임상협 선수를 발길질 하려는 모션을 취했고, 심지어는 언쟁이 이어지고 권순태가 머리로 임상협 선수를 들이받는 상황이 벌어졌다. 

당연히 권순태 골키퍼에게 퇴장을 주어도 당연한 상황이었다. 심판은 권순태 골키퍼에게 경고를 주면서 상황을 끝내려했는데, 권순태 골키퍼는 일본 선수들보다 더 흥분해서 수원삼성의 다른 선수들과 언쟁을 이어갔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었다. 심지어 K리그에서 권순태와 임상협은 같은 전북 현대 소속으로 2년간 같은 팀에 있었던 전 팀동료이다. 임상협 선수의 경기 후 인터뷰 내용을 보면 경기 후에도 사과 한마디 없었다는 것을 언급했다. 

이후 실시간 검색어에 수원과 가시마의 경기 결과보다는 권순태 골키퍼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 화제가 되면서 권순태 골키퍼는 단숨에 스타선수가 되었다. 당연히 안좋은 쪽으로. 바로 사과는 못했더라도 수원 원정을 오기 전에 같은 팀 동료였던 임상협 선수에게 권순태 골키퍼가 사과를 했으면 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