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준 SBS 앵커, 몰카 논란, SBS 뉴스 보도 나올까?

김성준 SBS 전 앵커가 몰카로 인해서 경찰의 수사를 받고 결국에는 SBS에 사표를 제출 현재는 사표 수리가 완료된 상태라고 한다. 김성준 SBS 전 뉴스 앵커는 지난 3일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카메라로 찍다가 적발되어 현행범으로 체포되었다. 김성준 앵커의 핸드폰에서는 몰카로 찍은 사진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는데 처음에는 혐의를 부인했는데 결국 들통난 것이다. SBS에서는 처음에는 해당 뉴스를 인터넷 뉴스에 실었다가 현재는 삭제한 상태이다.

그렇다면 과연 오늘 8시 뉴스에서 전 SBS 간판 뉴스의 앵커인 김성준 앵커의 몰카 뉴스를 다룰지 현재 인터넷에서는 오늘 SBS 뉴스를 주목하고 있다. SBS에서는 빠른 사표 수리로 김성준 앵커 몰카 논란을 끝내고자 한 것 같은데 김성준 앵커의 기사에는 다들 충격을 받았다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그런데 더 놀라웠던 것은 김성준 전 앵커가 사진을 찍는게 취미라고 밝히면서 자신이 술취한 상태에서 저지른 실수라고 말했다는 점이다.

김성준 전 앵커에 대한 여론은 최악으로 가고 있다. 과거 김성준의 시사전망대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는 몰카 유출, 몰카 사태에 대한 제보를 받고 이에 대해서 방송한 적 있다. 그 프로그램의 진행자가 몰카를 찍어서 적발 될 줄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